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급체

무언가를 헐레벌떡 
먹는 일에만 체함이 있는 것이 아니라, 
모든 일과 마음에도 급체가 있습니다. 
몸의 급체는 어머니의 약손이 배를 
둥글게 문질러 다스릴 수 있지만, 
마음이 체하면 명약이 없습니다. 
그러니 되도록 마음이 급체를 
앓지 않도록 조심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 문태준의《느림보 마음》중에서 - 

제목 날짜
아름다운 길(道) 2019.02.18
외롭지 않은 인생이 어디 있더냐 2019.02.18
신발이 5년째 팔리지 않고 있다 2019.02.15
플라잉 더치맨 2019.02.14
교회 장학금 빼돌린 목사 2019.02.13
모두 새해 福 많이 받으세요 2019.02.13
화장실 갔다가 나왔더니 2019.02.12
급체 2019.02.12
백지가 되는 순간 2019.02.12
한번 돠줍쑈!~ㅎㅋ 2019.02.11
장애인맞춤형교정용신발 및 각종 기능성 수제신발 지역총판 및 딜러 모집 2019.02.10
말과 글과 영혼 2019.02.10
어린 시절을 빼앗긴 아이 2019.02.10
카메라 얼굴 인식 기능 2019.02.08
너의 정체는 뭐닝? 2019.02.07
통증은 왜 생기는가 2019.02.04
도전정신 2019.02.04
불법 도로 점거 냥이들 2019.02.01
● 공고●유망자격증 123여과정 무료수강혜택 수강생 모집 2019.01.31
맥주회사 전 임원이 말하는 국산 맥주 2019.01.31
©2016 DOWEB.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