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급체

무언가를 헐레벌떡 
먹는 일에만 체함이 있는 것이 아니라, 
모든 일과 마음에도 급체가 있습니다. 
몸의 급체는 어머니의 약손이 배를 
둥글게 문질러 다스릴 수 있지만, 
마음이 체하면 명약이 없습니다. 
그러니 되도록 마음이 급체를 
앓지 않도록 조심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 문태준의《느림보 마음》중에서 - 

제목 날짜
베푸는 사람 2019.02.24
꽃이 피어난다! 2019.02.24
새벽 겸손 2019.02.24
아름다운 도전 2019.02.24
고독이 나를 위로해줄까요? 2019.02.24
◈◈100%꼴릿실사첨부◈◈※팡팡ACE녀※영계녀♣슬림∞섹시한바디라인♣큰눈망울∞완벽한바디라인♣ 2019.02.23
백도가 먹고 싶었던 소녀 2019.02.22
장애인 맞춤형교정용신발 정부의료급여 지원 받으세요! 2019.02.22
로또복권을 얼마나 많이 샀으면 2019.02.21
술집 리모컨이라는데.. 2019.02.20
남자들 우정력 폭발하는 시간 2019.02.19
아름다운 길(道) 2019.02.18
외롭지 않은 인생이 어디 있더냐 2019.02.18
신발이 5년째 팔리지 않고 있다 2019.02.15
플라잉 더치맨 2019.02.14
교회 장학금 빼돌린 목사 2019.02.13
모두 새해 福 많이 받으세요 2019.02.13
화장실 갔다가 나왔더니 2019.02.12
급체 2019.02.12
백지가 되는 순간 2019.02.12
©2016 DOWEB.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