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급체

무언가를 헐레벌떡 
먹는 일에만 체함이 있는 것이 아니라, 
모든 일과 마음에도 급체가 있습니다. 
몸의 급체는 어머니의 약손이 배를 
둥글게 문질러 다스릴 수 있지만, 
마음이 체하면 명약이 없습니다. 
그러니 되도록 마음이 급체를 
앓지 않도록 조심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 문태준의《느림보 마음》중에서 - 

제목 날짜
선물의 집 2019.03.04
여백을 위한 서정 2019.03.04
나홀로 영어공부~, 나홀로 각종 질병치료~ 2019.03.02
오늘의 명언 2019.03.01
겨울바람 2019.02.28
우리의 가족 2019.02.28
길을 찾는 이에게 2019.02.28
땅부터 파라 2019.02.28
《무료》직업능력특화교육 2019.02.28
좋아하는 일을 하자 2019.02.24
베푸는 사람 2019.02.24
꽃이 피어난다! 2019.02.24
새벽 겸손 2019.02.24
아름다운 도전 2019.02.24
고독이 나를 위로해줄까요? 2019.02.24
장애인 맞춤형교정용신발 정부의료급여 지원 받으세요! 2019.02.22
아름다운 길(道) 2019.02.18
외롭지 않은 인생이 어디 있더냐 2019.02.18
모두 새해 福 많이 받으세요 2019.02.13
급체 2019.02.12
©2016 DOWEB.All Rights Reserved